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컴투스, 신작 수집형 방치 RPG ‘발키리 러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서비스 시작구글플레이 스토어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출시

[테크홀릭]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자회사 노바코어가 개발하고 컴투스가 서비스하는 신작 수집형 방치 RPG ‘V RUSH(발키리 러시)’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발키리 러시’ 론칭은 한국, 일본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약 80개국에서 진행됐다. 

지난 9월 글로벌 사전예약을 시작한 ‘발키리 러시’는 이와 동시에 싱가포르,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4개국에서 소프트 론칭을 했으며, 지역을 넓혀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 

‘발키리 러시’는 컴투스가 새롭게 출시한 슈팅 기반의 게임으로, 터치와 드래그 등 간편한 조작과 온·오프라인 방치 플레이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빛의 여신 ‘루미에’, 규율의 여신 ‘쥬디에’ 등 아름답고 강력한 발키리 여신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하며, 유저들은 화려한 비주얼의 여신들과 함께 치열한 전투를 펼치게 된다. 

소환된 발키리를 직접 움직여 탄을 발사하는 등 간단한 방식으로 적군을 공격할 수 있으며, 전투에서 획득한 재화로 발키리를 직접 성장시킬 수 있어 캐릭터 수집 및 육성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컴투스 #발키리러시 #아시아태평양지역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