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한국가스공사, LNG 냉열 활용 탄소제로 IDC 공동개발 추진국내 1위 IDC 사업 역량 바탕으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솔루션 개발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서울시 송파구 KT송파빌딩에서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와 액화천연가스(LNG)의 냉열을 활용한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냉방 솔루션 공동 개발을 핵심 내용으로 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LNG 냉열활용 IDC 냉방 솔루션 개발 및 검증, LNG 냉열 활용 국내외 IDC 사업 협력 개발, LNG 냉열 기술 활용한 국내외 콜드체인 사업개발 등에 대한 협력을 시작하기로 했다. 

LNG냉열은 영하 162℃의 초저온의 열원인 LNG가 기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다. 때문에 LNG냉열을 이용하면 IDC 적정온도 유지를 위해 필요한 냉방시스템의 투자비와 운영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LNG 냉열 시스템을 KT용산 IDC에 적용할 경우 월간 400wh의 전력을 사용하는 3만가구의 사용량에 해당하는 월간 약 12Mwh의 소모전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상적으로 IDC는 전체 사용 전력의 약 30%를 온도 제어를 위한 장비 가동에 사용한다. 

따라서 이 기술이 상용화 돼 IDC에 적용될 경우 정부의 탄소배출 절감 정책에 기여하고, IDC 운영 비용도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 전력부족으로 IDC 구축이 제한적이거나 안정적으로 서비스 제공이 어려웠던 지역에서도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이승 한국가스공사 부사장은 "한국가스공사의 LNG 사업노하우와 KT의 IDC 사업 역량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냉열활용 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T 신수정 Enterprise부문장은 “한국가스공사와 친환경 IDC 냉방 기술 개발을 통해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이는 다음 세대를 위한 탄소제로 IDC 실현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한국가스공사 #LNG #냉열 #IDC #냉방

KT는 서울시 송파구 KT송파빌딩에서 한국가스공사와 LNG의 냉열을 활용한 IDC 냉방 솔루션 공동 개발을 핵심 내용으로 한 MOU를 맺었다. KT 신수정 Enterprise부문장(왼쪽)과 한국가스공사 이승 부사장이 MOU에 서명을 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