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대한통운, '자동화 로봇·설비' 제어시스템 전국에 확대-‘물류고도화’ 박차자체 개발 '물류센터제어시스템'-자동화 프로세스 모니터링·통합 제어

[테크홀릭] CJ대한통운은 이송로봇, 로봇팔, 자동분류기 등 다수의 자동화 로봇 및 설비를 통합관리하는 '물류센터 제어시스템(WCS)'를 전국 물류센터에 확대 적용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이 도입한 오픈소스 신기술 기반 WCS는 CJ대한통운의 TES물류기술연구소와 정보전략팀의 협업을 통해 자체개발한 시스템이다. 지난 7월 WCS와 관련된 국내 특허를 취득했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다.

WCS는 자동화 물류센터에서 중추신경과 같은 역할을 담당한다. 물류센터 관리시스템(WMS)에서 송출된 '서울 중구 소재 A사에 B상품 3개 배송'과 같은 오더정보는 WCS로 가장 먼저 보내진다. WCS는 받은 정보를 식별하고 구분해 여러 물류설비 중 고정노선이송 로봇(AGV)에게 "B상품이 적재된 선반을 작업자가 있는 작업장소로 이동"이라는 지시를 내린다.

CJ대한통운은 "모양, 무게, 부피 등 특성이 다른 수천가지의 상품들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고정노선이송 로봇(AGV), 자유주행이송 로봇(AMR), 디팔레타이저(Depalletizer) 등 다양한 자동화 설비를 동시에 제어하고 운영해야하기 때문에 자동화 물류센터의 규모가 커지고 복잡해지면서 제어시스템의 중요성도 함께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은 WCS의 도입으로 자동화 프로세스의 전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되었으며 체계적인 관리아래 운영효율을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수 있되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속도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WCS에 사용되는 모든 인터페이스를 표준화하는 '설비 표준 프로토콜(ESP)' 작업을 통해 관리시스템 및 자동화 설비와의 호환성을 높였다. 모든 인터페이스를 WCS로 표준화하면서 기존에는 고객사마다 다른 관리시스템을 사용하거나 제조사가 상이한 자동화 설비를 사용할 경우 제어시스템과의 연동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지만 운영 안전성이 확보되고 새로운 시스템 및 자동화 설비의 도입 기간도 단축됐다.

현재 CJ대한통운은 대규모 인력에 의존했던 기존 노동집약, 경험집약 구조의 물류산업에서 벗어나, 자동화 로봇 및 설비를 활용한 효율적인 물류전략을 기업 경쟁력의 핵심으로 삼은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다.

류상천 CJ대한통운 정보전략팀 상무는 "새로운 물류의 시대가 펼쳐지면서 로봇과 자동화 설비는 물론 그와 관련된 시스템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며 "단순히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는 것을 넘어 로봇, 인공지능(AI), 데이터 기반의 TES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선도사 수준을 넘어서는 혁신기술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 #물류센터_제어시스템 #WCS #이송로봇 #로봇팔 #자동분류기 #통합관리

CJ대한통운 직원들이 통합관제센터에서 물류센터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제공 = CJ대한통운)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