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사물DID로 노지 농업 디지털화 선도디지털화가 어려운 노지 농업의 특성 극복위해 ‘디지털 노지 농업 관리모델’ 연구개발

[테크홀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김상남)과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 도입을 위한 ‘사물DID(Decentralized Identifier/사물에 고유 식별자를 부여해 데이터 수집 및 전송 시 위ᆞ변조를 방지하고 진본 데이터 확인을 용이하게 하는 기술) 기반 무선통신망 통합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T와 국립농업과학원은 국내 농업생산의 약 96%를 차지하는 노지 농업 환경에 사물DID 기반의 지능형 통신망ᆞ장비 보안 기술 등을 적용함으로써, 노지 농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해 ▲디지털 노지 농업용 원스톱 솔루션 모델 개발 ▲노지 맞춤형 저비용ᆞ고효율 IoT 센싱 관리모델 개발 ▲사물 DID 기반 무결성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농업 활성화 등 디지털 노지 농업 보급을 위한 연구개발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그간 노지 농업은 야외에서 진행된다는 환경적 특성에 더해 지역별ᆞ작목별로 요구 사항이 다양하다는 특징을 갖고 있어, 디지털화를 위한 기반시설 구축이 쉽지 않았다. 또한, 고령의 농업인이나 소규모 농가가 많아 기술 수용과 비용 부담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SKT가 온도ᆞ습도ᆞ산도ᆞ전도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IoT 센서에 사물DID 기술을 적용하면, 국립농업과학원은 사물DID 기술을 통해 확보한 무결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노지 농업 관리 모델의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을 진행하며, 이를 통해 노지 농업 디지털화에 필요한 다양한 요구사항에 맞춤 대응할 계획이다.

오세현 SKT 디지털 에셋 CO(컴퍼니)담당은 “그동안 실내에서 이뤄지는 시설 농업과 달리 노지 농업의 경우 디지털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이 어려웠으나, 이번 협약으로 실측정 데이터 수집이 가능해져 디지털 노지 농업 관리 모델 개발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김상남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은 “국립농업과학원의 디지털 농업 기술과 SKT의 ICT를 결합해 쉽고 안전한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을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농업 디지털화와 함께 노지 농업에서도 첨단기술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농촌진흥청_국립농업과학원 #노지_농업 #사물DID

SK텔레콤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과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 도입을 위한 ‘사물DID 기반 무선통신망 통합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SK텔레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