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어썸피스, 지역아동센터 창작 활동 위한 IT 기기 후원창의적 환경에서 소외된 취약 계층 청소년들이 자율적으로 창작 활동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 마련

[테크홀릭]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와 모바일게임 개발사 ‘어썸피스’는 지난3일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지역아동센터에서 기부자와 청소년, 대학생 멘토들과 함께 커뮤니티 행사를 갖고 청소년 창의 커뮤니티 ‘팔레트’에 IT기기 후원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호러슈팅게임 ‘좀비 고등학교’로 잘 알려진 어썸피스는 스마일게이트 창작 지원 프로그램인 스마일게이트 멤버십(SGM) 출신으로, 매년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어썸피스 사내 기부 캠페인에 참여한 임직원들이 기부금을 조성했고, 기부금은 팔레트 참여 기관(총 6개 아동지역센터 및 다문화대안학교 등 참여 아동 50여 명 대상)에 노트북 및 교사용 IT 기기 구입 비용으로 지원되어 팔레트 활동에 쓰일 계획이다.

어썸피스 김재우 대표는 “취약계층 청소년의 창의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팔레트’ 사업의 취지에 깊이 공감하여 후원에 참여하게 됐다”며 “어썸피스가 게임 개발사로 성장하며 받았던 지원이 미래세대의 행복을 위한 선순환의 기부로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카이스트 대학생 멘토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진로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등 후배들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권연주 실장은 “이번 어썸피스의 후원을 계기로 아이들이 창작 활동에 더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창작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하는 팔레트가 아이들이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나아가 미래의 꿈에 도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에서 운영하는 팔레트는 창의/창작 경험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취약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신의 관심사를 발견하고 창작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커뮤니티다. IT 전공 대학생이 멘토로 참여해 청소년들과 창작 활동을 통해 협업 역량과 리더십을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20년 팔레트 참여 아동의 자아존중감이 11% 향상했으며, 대학생 멘토링 지원은 512 시간에 이른다. 또 팔레트에 참여한 청소년은 576명에 달한다.

#스마일게이트 #어썸피스 #팔레트 #후원

SGM 사회참여부문 멘토들과 어썸피스 김재우 대표, 구립 문정 1동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들이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스마일게이트)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