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무역의날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에픽세븐’ 글로벌 인기 및 아우터플레인’ 등 추가 라인업 확대로 지속적인 성장 기대

[테크홀릭]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대표 장인아)가 '제 58회 무역의 날'에서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 했다고 7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지난 2019년 5,000만불 수출의 탑 수상에 이어 지난해 7,000만불, 올해 1억불에 이르기까지 2년 만에 두 배 이상의 수출 실적이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 2018년 8월 출시하고 올해로 3주년을 맞이한 에픽세븐이 약 140개 국에서 서비스 되며 글로벌 시장에서 견조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현재 ‘아우터플레인’, ‘티타이니 온라인’ 등의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 역시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개발되고 있는 만큼 향후 지속적인 수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 

‘무역의 날’은 산업통상자원부가 해외시장 개척, 수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에 공헌한 기업 및 유공자를 포상하는 행사다. 한국무역협회 주관으로 매년 12월 5일 ‘무역의 날’에 맞춰 열리고 있다. 올해는 지난 6일 서울 코엑스에서 행사가 개최됐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계열사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 시키며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 확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 받아 지난 2016년 국내 문화 콘텐츠 업계 최초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 한 바 있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무역의날 #수출의탑 #에픽세븐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