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3년 만에 인텔 제치고 반도체 매출 1위 탈환메모리 수요 지속으로, 11분기 만에 업계 선두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3년만에 인텔 제치고 올해 3분기 매출 기준 반도체 업계 1위에 올랐다.

10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전분기 대비 13% 늘어난 209억5800만달러(약 24조6361억원)의 매출을 올려 인텔을 누르고 1위에 올랐다. 2위로 내려앉은 인텔은 전분기 대비 1.8% 줄어든 187억8600만달러(약 22조1299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옴디아의 관련 조사에서 삼성전자 반도체 분기 매출이 인텔을 앞지른 건 2018년 4분기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삼성전자는 2017년 2분기 인텔을 제치고 처음으로 반도체 업계 분기 매출 1위에 올랐다. 

업계는 하락 전망이 주를 이뤘던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이 올해 처음으로 연간 기준 세계 1위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올해 3분기 반도체 시장 성장도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가 주도했다. 메모리 반도체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 성장했으며, 이 가운데 낸드플래시는 187억달러(약 22조286억원)를 기록, 전분기(164억달러) 대비 13.8% 늘었다.

업계 3위는 SK하이닉스다. SK하이닉스는 올해 3분기에 전 분기 대비 10.8% 증가한 99억7600만 달러(약 11조726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옴디아는 “스마트폰, 노트북 신제품 출시에 따른 계절적 성수기와 메모리 반도체 수요, 칩 부족 현상이 겹치면서 올해 3분기에도 성장세를 보였다”라며 “인텔은 주력 제품인 마이크로프로세서유닛(MPU)의 매출이 제자리 수준을 보이면서 부진한 반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메모리 효과를 봤다”라고 분석했다.

#반도체 매출 #삼성전자 #옴디아 #인텔 #SK하이닉스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