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고용부 장관 만나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적용 우려”경총 회관서 안경덕 장관과 간담회-노동법·제도 선진화에 관심 요청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9일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간담회를 열고 노동제도와 소상공인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경총이 밝혔다.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위기는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고, 고용 불확실성과 서민 물가 불안으로 내년 우리 경제여건도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며 "국회에서는 5인 미만 사업장에 근로기준법 적용 논의가 진행 중이고, 경사노위에서는 근로시간면제제도에 대한 심의가 이루어지고 있어 기업들의 걱정이 크다"고 토로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 길어지고 단계적 일상회복이 늦춰지면서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의 사정이 매우 어렵다"며 "이들의 경영상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 근무를 시행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재택근무를 비롯한 다양한 업무 방식이 산업현장에 정착되고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유연근무제 확대 등 유연한 근로시간제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손 회장은 “우리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을 비롯한 급격한 산업환경 변화에 맞춰 유연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노동 관련 법·제도를 바꿔야 한다”며 "재택근무를 비롯한 다양한 업무 방식이 현장에 정착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유연근무제 확대를 포함한 노동법·제도 선진화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안 장관은 "최근 심각해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재택근무 등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경제단체에서 회원사 등을 통해 재택근무 확산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손경식 #경총 #노동제도 #소상공인 지원 #고용노동부 #안경덕

손경식 경총 회장(사진=경총)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