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 자사주 일부 소각하고 배당 1만원으로 올린다주당 가치 높아져 주주가치 제고 긍정적

[테크홀릭] 포스코가 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물적분할에 반대하는 주주들 마음을 회유하기 위한 차원으로 자사주를 소각하고 배당을 1만원으로 올리는 등 주주 친화정책을 강화한다. 

포스코는 5일 '2022년 임시주주총회 참고자료'를 공시하며 "2022년 이내에 자사주 일부 소각을 추진하고 기업가치에 상응하는 배당금 정책을 실시해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2020년도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1조원대 규모의 자사주 취득으로 주가 안정화 전략을 실시했다. 이에 자사주 활용방안에 대해 주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포스코는 "주주 기대에 부응하고자 과거에도 자사주를 여러 차례 소각한 사례가 있었다"며 "현재 보유 중인 자사주 1160만주(13.3%) 중 일부에 대해 2022년도 이내에 자사주 소각을 실시해 주주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자사주 소각은 전체 주식수가 줄어들면서 주당 가치가 높아지고, 순이익 또한 늘어나 배당금 확대로 이어지기 때문에 주주가치 제고에 긍정적이다. 

이날 포스코는 "2022년까지는 중기 배당정책 기준인 지배지분 연결순이익의 30% 수준을 배당으로 지급할 예정"이라며 "그 이후 기업가치 증대를 고려해 최소 1만원 이상을 배당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적극적인 배당정책도 약속했다. 

중기 배당정책은 지배지분 연결순이익 기준 배당성향 30% 수준으로 정했다. 매 3년마다 검토 후 발표할 예정이다. 결산배당은 중기 경영계획, 배당수익률, 현금흐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

포스코의 이 같은 주주친화 정책은 오는 28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지주사 전환 안건을 통과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현재 포스코 주주들은 물적분할을 통한 지주사 전환 시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며 이에 반대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실제 포스코는 지금껏 2001년(290만주), 2003년(180만주), 2004년(180만주) 등 3차례 취득 소각을 실시했으며 2002년도엔 보유자사주 280만주를 소각하는 등 총 4차례에 걸쳐 930만주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포스코 #자사주 #소각 #주주가치 제고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