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악성코드 자동 차단 ‘안심 인터넷’ 출시기본 서비스 KT안심박스로 유해물 접속 차단하고 자녀 스마트폰 위치 확인

[테크홀릭] KT(대표 구현모)는 온라인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자 일반 인터넷에 악성코드 자동 차단 기능을 더한 서비스 신규 인터넷 요금제 ‘안심 인터넷’을 7일부터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안심 인터넷'은 악성코드가 숨어 있는 은닉 사이트와 악성코드에게 명령을 내리는 ‘C&C(Command & Control) 서버’를 이중으로 막는 강력한 차단 성능을 가지고 있다. 

'안심 인터넷'은 KT 홈페이지(안심 인터넷 상품 페이지)에서 보호대상자(자녀)의 인터넷 이용 습관을 관리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인터넷 이용 가능 시간을 30분 단위로 조정하고, 접속 권한을 ‘자녀모드’, ‘부모모드’, ‘일시허용’으로 구분해 사용자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가 정한 청소년 유해 사이트 접근을 막는다. 

KT는 '안심 인터넷' 고객에게 보호대상자의 스마트폰 내에 있는 앱(App.) 별로 이용시간을 직접 설정하고, 유해물의 접속을 차단 설정하는 서비스인 ‘KT안심박스’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KT안심박스는 보호대상자의 안전을 위해 스마트폰 위치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KT의 ‘올레tv’와 안심 인터넷을 함께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tv 시청 가능 시간을 설정하거나, 자녀가 시청하고 있는 채널 확인 및 원격으로 셋탑박스의 전원을 끄고 켜는 것이 가능하다. 

KT는 7일부터 6월 30일까지 안심 인터넷을 신규/ 전환 가입한 개인 고객 대상으로 불가피한 악성코드로 인해 금융 피해를 입는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안심 인터넷을 이용하면서 발생한 악성코드 관련 주요 피해에 대해 연 최대 250만원까지 지원 혜택을 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안심 인터넷에 최신 와이파이가 함께 제공되는 ‘안심 인터넷 에센스 와이파이(최대 속도 1Gbps)’의 월 이용요금은 TV 또는 모바일을 결합 하고 3년 약정 시 3만4,650원(부가세 포함)이다. 7일부터 KT 홈페이지를 통해 상품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KT 커스터머사업본부장 구강본 상무는 “코로나의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족 구성원 모두가 안전하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KT는 변화하는 사회 환경에 맞춰 최적의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고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혁신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KT #안심 인터넷 #악성코드 #요금제

KT는 온라인 환경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자 신규 인터넷 요금제 ‘안심 인터넷’을 7일부터 출시한다. 모델들이 KT의 안심인터넷을 설명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