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공정위원장 만나 “공정거래정책 탄력적 운영 기대”대한상의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정책강연회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1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하범종 LG 사장, 조현일 한화 사장 등 주요 회원기업 대표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 공정위 관계자를 포함해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정책강연회' 인사말에서 공정거래 정책의 탄력적 운영을 건의했다.

최 회장은 "오늘 강연회는 기업들에게 '공정거래정책'에 대한 이해의 폭 넓히려 마련한 자리지만 정책당국에게도 '기업들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금과 같이 세계적으로 산업과 시장판도가 급격하게 재편되는 상황에서는 우리가 '세계시장의 공급자 되느냐 수요자 되느냐'에 따라 국가명운이 크게 엇갈릴 것인데, 글로벌기업과의 경쟁에서 불리한 점 없도록 공정거래정책의 탄력적인 운영 바라는 목소리가 많은 것이 잘 감안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혁신성장 기반 마련, 법집행 체계와 절차 개선 등 공정하고 혁신적인 시장경제 시스템 구현을 위해 마련된 개정 공정거래법과 공정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강연에서 “디지털 공정경제 구현으로 지속가능한 혁신기반 마련, 상생하는 시장 환경조성, 올바른 거래질서 정립 등에 힘을 쏟겠다”며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국민부담을 가중시키는 불공정행위에도 적극 대응하고, 불공정피해를 보다 신속하고 내실있게 해결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거래에서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모빌리티·온라인쇼핑 등 혁신 분야의 독점력 남용 등 불공정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하면서 “앞으로도 대·중소기업 간 자율적 상생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현장애로 해결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강연회는 경제계가 2022년 공정거래 정책방향을 듣고, 이에 대한 공정위와 경제계간 의견을 청취하고 상호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한상의 #공정거래위원회 #최태원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