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G엔솔, 공모가 30만원 유력-수요예측 역대급 흥행경쟁률 1천500대 1 넘은 듯-공모가 30만원 유력

[테크홀릭] LG에너지솔루션이 시장 관심이 높았던만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의 열기도 뜨거웠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업계에서는 공모가 희망 밴드 30만원은 기본으로 달성할 것은 물론 이를 초과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이 내세운 공모가 희망밴드는 25만7000원~30만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수요예측 결과와 공모가를 확정해 14일 공시할 예정이다.

역대급 IPO에 기관투자자 관심이 쏟아져 LG에너지솔루션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1천500대 1을 넘은 것으로 전해진다. 작년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1천883대 1), 카카오뱅크(1천733대 1) 경쟁률도 넘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기관투자자들이 공모주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공모가 범위 상단에 베팅한 경우가 많아 공모가 역시 희망 범위(27만5천∼30만원) 상단인 30만원으로 결정될 것이 유력하다.

공모주를 배정받은 뒤 일정 기간 매도하지 않고 보유하고 있겠다고 약속하는 의무보유 확약을 신청한 기관 비율도 80%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17∼18일 개인투자자 청약에 이어 이달 27일 코스피에 상장한다.

개인투자자는 대표 주관사인 KB증권, 공동 주관사인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와 인수회사로 참여하는 미래에셋증권, 하나금융투자,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 등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공모가 상단 기준 시가총액은 70조2천억원이다. 증권가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후 적정 시총이 100조원이라고 추산하면서 상장 이후에도 주가의 상승 여력이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만 하더라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이은 코스피 시총 3위에 입성하게 된다. 시총이 100조원을 달성하면 SK하이닉스(이날 기준 시가총액 93조원)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2위가 된다.

특히 상장 이후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코스피200 등 주요 지수에 조기 편입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자금만 1조∼1조5천억원이 유입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 #수요예측 #공모가 #IPO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