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무통증 신호요법’ 적용 통증 완화 의료기기 ‘LG 메디페인’ 출시식약처 2등급 의료기기 인증 및 보건복지부 안전성·유효성 인정받은 신의료기술 적용

[테크홀릭] LG전자는 지난 2020년 탈모 치료용 의료기기를 선보인 데 이어 가정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만성 통증 완화 의료기기 'LG 메디페인'을 앞세워 전문 의료기기 시장에서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LG 메디페인'은 집에서 만성 통증을 완화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통증 완화 의료기기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급성 통증 또는 만성의 난치성 통증 완화 등을 목적으로 전극을 통해 인체에 저주파 전류를 가하는 기구인 '경피성통증완화전기자극장치' 2등급에 해당하는 의료기기 인증을 받았다. 

특히 'LG 메디페인'은 기존 저주파 방식의 통증 완화기처럼 강한 강도로 근육을 자극해 통증 완화효과를 주는 방식이 아닌 통증이 없는 생체 신호와 유사한 전기 신호를 뇌에 전달해 뇌에서 통증 정보 대신 무통증 정보를 받아들이게 하는 ‘무통증 신호요법’을 적용했다. 이 ‘무통증 신호요법’은 2013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안전성 및 유효성이 있는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 

각티슈만한 크기의 본체와 전극패드 4개로 구성된 'LG 메디페인'은 사용자가 본체 중앙에 있는 7형 LCD 화면에 출력되는 이미지와 음성 안내에 따라 목, 어깨, 무릎 등 통증 완화를 원하는 부위의 주변부에 패드를 붙이고 하루 30분씩 10일간 원하는 강도에 맞춰 사용하면 된다.

사용자는 통증을 느끼는 부위별로 'LG 메디페인' 사용 전과 후의 통증 변화를 수치로 비교해볼 수 있어 집에서도 손쉽게 만성 통증을 완화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전용 케이스는 본체와 액세서리를 한 번에 수납할 수 있어 보관도 간편하다. 

LG전자 오상준 홈뷰티사업담당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가정용 의료기기 분야의 전문 역량을 고도화하며 고객이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만성 통증 완화 의료기기 #LG 메디페인

LG전자가 기존 저주파 방식의 통증 완화기와 달리, 통증이 없는 생체 신호와 유사한 전기 신호를 뇌에 전달해 뇌에서 통증 정보 대신 무통증 정보를 받아들이게 하는 ‘무통증 신호요법’을 적용한 가정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만성 통증 완화 의료기기 'LG 메디페인(모델명: MSP1)'을 선보인다. LG전자 모델이 LG 메디페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