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영업익 5373억원으로 84% 증가-역대 최대 규모매출 1조5680억 전년比 35%↑-2025년 이후 잉여현금흐름 10% 내외 현금배당 검토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1년 매출 1조5680억원, 영업이익 5373억원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 규모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수주 확대 및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매출은 전년 1조1648억원 대비 34.6% 늘었다.

영업이익은 지난 2017년 최초 흑자 발생 후 4년 만에 8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전년 2928억원 보다 83.5% 증가했다. 이 기간 연평균 영업이익 증가율(CAGR)은 69%다.

영업이익률은 3공장 가동률 상승과 영업레버리지 효과로 2020년 25%에서 2021년 34%로 증가했다.

4분기 매출은 공장 가동률 상승 및 완제의약품(DP) 판매량 증가,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444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1288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투자, 현금흐름, 재무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5년 이후 당해 잉여현금흐름(FCF)의 10% 내외 수준으로 현금 배당 실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장기적 성장을 위한 투자계획 및 시장 환경의 변화 등을 감안해 정책 지속기간을 3년으로 설정했다”며 “향후 배당 정책을 변경할 경우 신속하게 안내해 배당 정책의 투명성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위탁연구개발사업(CDMO) 전 분야에 걸쳐 초격차 경쟁력을 입증했다. CMO(위탁생산)부문은 2021년 말 기준 누적 수주 69건을 기록했고, 4공장에 글로벌 빅파마 3곳과 총 5제품 우선 수주했다.

CDO(위탁개발)부문에서는 자체 기술 플랫폼인 ‘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론칭해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소요되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또 국내 최초로 모더나 mRNA 백신의 완제 위탁생산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의 mRNA 백신 품목허가를 완료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1년 말 기준 자산 7조 9700억원, 자본 4조 9911억원, 부채 2조 978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해 첫 공모채 발행(5000억원)으로 부채 비율은 소폭 상승한 59.7%를 기록했으나 여전히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IR #4Q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