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건설-미래에셋증권, 글로벌 부동산 개발 위해 손 잡았다부동산 개발사업 업무협약 체결-공동 출자 투자 법인 회사 설립

[테크홀릭] 롯데건설은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포시즌스호텔에서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과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에셋증권과 '부동산 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부동산 개발사업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공동 출자를 통한 투자 법인 회사를 설립하고, 국내를 포괄한 글로벌 시장에서 신규 부동산 개발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프로젝트의 사업계획 수립과 설계 검토, 시공 및 공사 관리 업무를 제공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자금조달 및 금융자문 서비스를 담당한다.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안정적인 자금조달과 사업구도를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선진 국가 등 신규 시장에 진출해 지속 가능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발굴하고 종합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한층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미래에셋증권의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 실적 및 검증된 자금조달 능력과 롯데건설의 독보적인 글로벌 종합 건설회사로서의 역량을 융합해 혁신적인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전했다.

#롯데건설 #미래에셋증권 #부동산 개발 #업무협약

롯데건설 대표이사 하석주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최현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롯데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