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설 맞아 취약계층·자립준비청년 등 이웃에 온정 나눠기부 위한 명절음식 해당 지역 내 자영업 식당서 구입

[테크홀릭] LG전자가 설 명절을 맞아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LG전자는 최대 명절 설을 맞아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서울시 강서구, 경기도 평택시, 경상남도 창원시, 경상북도 구미시 등에서 취약계층, 소상공인, 자립준비청년을 돕기 위한 기부 활동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는 해당 지역의 취약계층 약 500가구에 4인 가족이 명절 연휴 기간인 3일가량 식사할 수 있는 양의 명절음식 키트를 기부했다. 특히 명절음식 키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당 지역 내 자영업 식당들에서 구입했다. 

아울러 LG전자는 자립준비청년(아동양육시설, 위탁가정 등에서 생활해오다 만 18세에 보호가 종료된 청년)을 위해 생필품 키트 100여 개를 기부하며 명절의 온정을 나눴다. 

무엇보다 이번 기부 활동은 LG전자 임직원이 ‘기부식단’ 프로그램에 참여해 모은 기부금과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사회공헌 기금이 사용됐다데 의미가 있다. 

'기부식단'은 LG전자가 2011년부터 국내 전 사업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임직원 참여 프로그램으로, 직원식당에서 식사 가격을 그대로 받으면서 반찬을 줄여 원가를 낮춘 만큼을 기부금으로 조성하는 방식이다. 기부금은 매년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사용된다. 

또 2004년부터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공제해 적립한 임원 사회공헌 기금은 매년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되고 있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이번 기부 활동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비롯해 취약계층, 자립준비청년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사회공헌 #취약계층 #자립준비청년 #기부

LG전자가 최근 설 명절을 맞아 주요 사업장의 취약계층, 소상공인, 자립준비청년을 돕기 위해 취약계층 약 500가구에 명절음식 키트를, 자립준비청년에게 생필품 키트 100개를 기부했다. 명절음식 키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당 지역 내 자영업 식당들에서 구입했다. 자영업 식당에서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명절음식 키트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