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빅데이터 상권분석 ‘잘나가게’ 활용법 알려주는 ‘잘나가게 이야기’ 오픈고객들의 개선 의견 반영해 누구나 데이터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구현모)가 빅데이터 상권분석 플랫폼 ’잘나가게’의 최적 활용 정보를 알려주는 ‘잘나가게 이야기’ 메뉴를 새로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KT는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ESG 경영차원에서 ‘잘나가게 이야기’를 포함한 KT 잘나가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KT 잘나가게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 후 사용할 수 있다. 

‘잘나가게 이야기’는 KT 빅데이터 상권분석을 쉽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잘나가게 사용법’과 KT 잘나가게 서비스를 사용해 매출을 올린 사장님들의 실제 사례를 소개하는 ‘잘나가는 사장님’으로 구성돼 있다. 

‘잘나가게 사용법’에서는 잘나가게로 내 상권 이해하기, 잘나가게의 배달분석으로 효과적인 배달 전략 짜기, 데이터로 장사하기 등 활용법을 알려주는 콘텐츠를 유튜브 영상으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잘나가게에서 제공하는 내 상권 영역, 주변 유동인구와 매출 수준, 고객 및 배달 수요 통계 등 빅데이터 정보를 쉽게 이해하고 장사에 적용하는 방법을 알 수 있다. 

‘잘나가는 사장님’에서는 KT 잘나가게를 활용해 실제로 매출을 올린 사장님들의 인터뷰를 제공한다. 첫 인터뷰는 인천 청라의 한 초밥집으로, KT 잘나가게의 창업지 상권분석을 통해 인근 수요를 파악하고 맞춤형 메뉴를 개발해 월 3천만원의 매출을 7천만원까지 끌어올린 사례를 소개했다. 

KT AI/BigData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잘나가게 이야기는 KT 잘나가게를 이용해 본 고객분들이 제공해 주신 소중한 서비스 개선 아이디어를 실제 서비스에 반영한 사례”라며, “KT의 빅데이터 상권분석 플랫폼인 잘나가게를 활용하는 모든 소상공인분들의 가게 매출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소상공인들 #빅데이터 #상권분석 #잘나가게

KT ‘잘나가게 이야기’ 서비스 이용 화면 갈무리(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