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중대재해법 대응-사업장 보행중 휴대폰 금지 등 '5대 안전규정' 의무화방문객도 예외 없어-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한 5대 안전 규정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기본적인 안전 규정에 대한 임직원들의 경각심을 높여 중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사업장 내에서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는 등 사내 안전 규정을 강화했다. 최근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대응책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24일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한 5대 세이프티 룰(안전 규정)'을 공지하고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신설된 안전 규정은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 금지(잠깐 멈춤)’ ‘보행 중 무단 횡단 금지(횡단보도 이용)’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금지(조작 필요 시 갓길 정차)’ ‘운전 중 과속 금지(사내 제한속도 준수)’ ‘자전거 이용 중 헬멧 착용(미착용 시 도보·셔틀 이용) 등 다섯 가지다.

삼성전자는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의 경우 지난 2016년부터 자제할 것을 권고했는데, 이번에는 반드시 지켜야 하는 의무 규정으로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이 5대 안전 규정을 어길 경우 경고 조치를 하고, 반복해서 적발되면 인사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대 안전 규정은 사업장을 방문한 외부인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사업장 방문 신청 시와 실제 방문 시 안전 규정을 고지하고, 특별한 사유 없이 규정을 어긴 외부인은 일정 기간 삼성전자 사업장을 방문하지 못하게 하는 출입 제한 조치를 내릴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위험 공간은 물론 일상적인 업무 공간에서도 안전을 실천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매달 협력사 최고경영자(CEO)와 간담회를 열어 환경안전법규 동향 등도 공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중대재해처벌법 #안전 규정 #안전한 사업장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