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엔씨 '유니버스' 1년, 누적 다운로드 2100만-해외 비중 89%글로벌 다운로드 2,100만, 오리지널 콘텐츠 6,288편, 누적 조회수 2,400만회, 플래닛 35개

[테크홀릭]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의 케이팝(K-POP)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가 출시 1년 만에 해외 이용자 비중 89%를 달성하며 글로벌 다운로드 수 2100만회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유니버스'는 인공지능(AI) 음성 합성·모션캡처·캐릭터 스캔 등 IT기술과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결합한 게 특징인 온·오프라인 팬덤 활동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엔씨소프트의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가 출시 1주년을 기념해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공개했다. 

'유니버스'는 지난해 1월 출시 후 한국, 미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전세계 233개국에 서비스하며 89%의 해외 이용자가 함께 해 1년 만에 글로벌 2,1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지난 1년간 공개한 예능, 화보, 음원 등 오리지널 콘텐츠는  총 6,288편에 이르며 누적 조회수는 2,400만 회에 이른다. 또 총 34회의 팬미팅, 쇼케이스 등 온∙오프라인 행사는 19만 명의 글로벌 팬이 함께 즐겼다. 지난해 개최한 온라인 라이브 합동 콘서트 ‘유니-콘(UNI-KON)’은 164개국 260만 명이 참여하기도 했다. 

현재 '유니버스'는 32팀의 아티스트와 3개 프로그램(MBC ‘아이돌 라디오 시즌 2’, JTBC ‘싱어게인2’ 등)까지 총 35개의 ‘플래닛’을 열었다. 추후 ‘브랜드 플래닛'도 오픈하는 등 플래닛의 영역을 보다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엔씨(NC)는 유니버스 1주년을 기념해 몬스타엑스, 아스트로, 더보이즈 등 20개 팀의 아티스트 독점 화보를 무료로 공개한다. 화보는 2월 9일 오전 10시까지 '유니버스'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니버스'는 이용자가 큰 화면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웹 버전’ 출시, 실시간 영상을 통해 아티스트와 더 생생하게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등 올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즐거움을 더하는 기능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엔씨소프트 #유니버스 #케이팝 #팬덤 플랫폼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