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美 LA '할리우드 파크' 재개발 프로젝트 합류구글-버라이즌 등과 '기술협력 얼라이언스' 가입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남부에 조성되는 대규모 '할리우드 파크' 재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뉴스룸을 통해 '할리우드 파크 기술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고 11일 밝혔다.

할리우드 파크는 과거 경마장이 위치했던 LA의 대표 명소로, 오는 2025년 재개발이 마무리될 예정이며 현재 '할리우드 파크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지역 재개발이 진행 중이다. 이 곳에서 2028년 LA 올림픽도 열릴 예정이다.

얼라이언스는 로스엔젤레스 남부에 위치한 소파이(SoFi) 스타디움 홈 인근 300에이커(121만4056.93㎡·옛 37만평)의 부지를 복합 용도 개발하는 데 필요한 기술 인프라 솔루션을 공급하는 여러 테크 기업으로 구성된다. 삼성전자 외에 소파이, 구글 클라우드, 유튜브, 버라이존, 딜로이트, 시스코, 스퀘어, 티켓 마스터, 로스, 윌로우, PAM 등이 참여한다.

공사가 끝나면 할리우드 파크는 최대 89만 평방피트(121만㎡·옛 25만평)의 소매 공간과 레지던스·호텔, 공원, 오피스 등이 들어선다.

삼성전자는 할리우드 파크 전반에 상업용 사이니지(공공장소 등에 설치되는 디스플레이) 등 디스플레이 기술 솔루션과 제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2020년 8월에 '할리우드 파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삼성 인피니티 스크린을 오는 13일 열리는 슈퍼볼 경기의 홈경기장이자 LA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소파이 스타디움에 공급했다. 이 스크린은 스포츠 사상 가장 큰 전광판으로 약 6천500m² 크기의 양면 4K LED 디스플레이를 특징으로 하는 최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37m 높이에 설치된 타원 형태의 디스플레이는 약 8천만 픽셀로 구성됐으며, 경기장 중앙을 띠 형태로 감싸고 있어 관중석의 위치와 상관없이 볼 수 있다.

삼성전자 북미총괄 마크 퀴로즈 부사장은 "할리우드 파크 기술 협력 얼라이언스에 합류해 계속해서 진화하는 복합 공간에 디스플레이 혁신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할리우드 파크 재개발 #디스플레이

미국 소파이스타디움에 설치된 삼성인피니티 스크린(사진=삼성전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