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전장 자회사 '하만', 獨 AR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인수헤드업 디스플레이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차량 내 경험' 시장 주도

[테크홀릭] 삼성전자의 전장 자회사 '하만'이 지난해 최고 성과를 올린 데 이어 증강현실(AR) 기술 기업을 인수하며 사업 역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만'은 지난 10일(미국 현지시간) 독일의 AR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으로 자동차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 업체 등에 AR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인 '아포스테라(Apostera)'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수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AR 솔루션은 현실 세계에 가상 이미지를 보여주는 AR·영상처리·센서 기술들을 통해 기존 시스템에 한층 진화된 편의성과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아포스테라의 솔루션은 하만의 디지털 콕핏(디지털화된 자동차 운전 공간) 제품에 적용돼 실제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면서 '하만'의 전장용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크리스티안 소봇카 하만 오토모티브 사업부장은 "아포스테라 AR 솔루션은 차량 내 물리적인 환경과 AR을 끊임없이 연결해 소비자들은 차량 내 모든 디스플레이에서 보다 풍부한 AR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하만'은 디지털 콕핏, 텔레매틱스(Telematics),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서비스, 운전자 지원 시스템 등 전기차와 자율주행 시대에서 더욱 비중이 높아질 '차량 내 경험' 관련 기술에서 글로벌 업계를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유럽과 북미 등 지역의 주요 완성차 업체들로부터 대형 공급 계약을 맺으며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차세대 '차량 내 경험'의 핵심 기술인 디지털 콕핏 중심으로 수주를 이뤄냈다. 

'하만'은 반도체 공급난과 물류 대란이라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지난해, 2017년 3월 삼성전자에 인수된 이후 최고 기록이었던 2019년 실적(3200억원)의 2배에 달하는 최고 실적인 6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하만'은 이번 인수를 통해 고속성장을 하고 있는 커넥티드카용 전장 시장 중에서도 특히 '차량 내 경험(In-Cabin Experience)' 시장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만'은 차량 내 경험 시장의 규모가 올해 470억달러에서 2028년 850억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잇따른 수주 성공은 삼성전자-하만의 시너지로 인한 전장 사업 성과로 평가된다. 현재 자동차 산업은 전동화·IT 기술 도입 가속화에 따라 엔진 중심 주행성능이 아닌 차량 내 경험이 중요해지고 있다.

하만 관계자는 "전장 분야뿐만 아니라 오디오 분야에서도 삼성전자와 지속적으로 협업하며 시너지를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전장 자회사 #하만 #증강현실 #독일 #아포스테라 #인수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