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지난해 '1조 이상' 배당 상장사 7곳-개인 1위는 2577억 이재용2021년 회계연도 기준 배당 총액 28.5조

[테크홀릭] 국내 상장사 7곳이 지난해인 2021년도 배당금을 1조원 이상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배당액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2577억원이었다.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15일 국내 상장사 중 시가총액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11일까지 배당(분기+반기+결산)을 발표한 53개사의 배당액을 조사한 결과, 조사한 결과 2021년 회계년도 기준 배당금이 28조545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의 33조3320억원보다 14.4% 감소한 규모이지만 지난 2020년 삼성전자의 배당액(20조3381원)을 2019년보다 10조원 이상 확대한 데 따른 영향이 크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52개사의 올해 배당총액은 18조7356억원으로 전년보다 44.2% 증가했다. 

올해 배당금 총액 1조원을 넘은 곳은 삼성전자, 현대차, 포스코, 기아, KB금융, SK하이닉스, 신한금융 등 7곳이다. 전년도 배당금이 1조원을 초과한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20조3380억을 배당하면서 사상 최대 규모의 배당을 시행한 것에 비하면 51% 감소한 9조8094억을 배당했지만 배당금 규모 1위 자리에 올랐다.

2위는 현대차로 1조3006억원을 배당해 전년 배당액 7855억원보다 65.6% 증가했다. 3위는 포스코로 작년 창사 이래 최대폭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배당액도 전년 배당액 6202억원에 비해 2배 이상(107.3%) 증가한 1조2856억원을 배당한다고 공시했다.

4위는 기아자동차다. 전년 배당총액 4009억원의 3배인 1조2027억원을 배당했다. 현대자동차의 배당금을 합쳐 2조5000억원을 주주에 환원했다. 이어 KB금융 1조1145억원(전년 대비 증가율 66.1%), SK하이닉스 1조589억원(57.3%) 신한금융 1조467억원(30.2%) 순이었다.

하나금융지주가 67.6% 증가한 9038억원으로 9위를 우리금융지주도 151.7% 증가한 6543억원으로 12위로 각각 배당총액 순위를 차지했다.

개인별 배당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다. 2021년도 결산 배당액으로 5개 보유기업에 대한 배당금 2577억으로 전년보다 836억원 더 늘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전년에 비해 276.3%(864억원)증가한 1177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으로 866억원의 배당을 받게 될 예정이다.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작년 상속세 납부를 위해 보유지분의 매각으로 올해 배당총액은 작년에 비해 550억 감소한 495억원으로 9위를 차지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작년보다 63억원 증가한 843억원의 배당금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4위에 올랐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작년보다 204억원 증가한 787억원으로 5위,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작년과 동일한 777억원으로 6위다. 이어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은 70억원 감소한 709억원으로 7위를 차지했다.

구광모 LG 회장은 14억 증가한 702억원으로 8위를,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339억원으로 10위를 하면서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국내 상장사 #배당금 #이재용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