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주총 우편물 3000만 장 전자공고로 감축-나무 3천그루 보호 효과소집통지서·주주통신문 전자공고로 대체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3월 16일 ‘제53기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들에게 발송하는 우편물을 대폭 감축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상법상 1% 이하 주주에 대한 소집통지는 전자공고로 대체할 수 있으나 우편 발송과 전자공고를 병행해 왔다.

그러나 과도한 종이 사용으로 인한 환경 문제 제기와 정보 전달이 온라인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ESG 경영 차원에서 우편물을 줄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매년 주주총회 약 2주 전에 발송하던 주총 참석장·소집통지서·주주통신문 등 주주 대상 우편물에서 올해는 소집통지서와 주주통신문을 발송 대신 전자공시시스템(DART)의 전자공고로 대체한다. 다만 전자공고를 확인하기 어려운 주주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주총 참석장과 주총 개최 관련 간이 안내문은 발송한다.

이번 우편물 감축을 통해 약 3000만 장의 종이를 절감할 수 있으며, 이는 30년산 원목 3000여 그루를 보호하는 기대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삼성전자는 3월 16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정기 주총을 개최하고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및 사내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주주총회 #우편물 #ESG #전자공고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