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스마트 TV서 전 세계 제공 앱 수 2천 개 넘어-고객 취향저격 콘텐츠 확대달라진 고객 라이프스타일 반영-고령자들을 위한 원격진료 서비스도 론칭

[테크홀릭] LG전자가 스마트 TV에 시청자 취향을 고려한 콘텐츠를 확대하며 차별화된 고객경험 제공에 속도를 낸다고 21일 밝혔다. 

LG전자가 지난해 스마트 TV를 통해 전 세계에 제공중인 앱 수는 지난 2019년 말과 비교하면 30% 이상 늘어난 2천 개가 넘는다. 특히 LG전자는 팬데믹 이후 TV를 OTT 시청이나 비대면 교육에 활용하는 고객 수요를 반영해 이 기간 교육 및 엔터테인먼트 앱 개수를 50% 가까이 늘렸다.  

지난해 론칭한 교육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하이브로가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댄스 강습 플랫폼 원밀리언홈댄스,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라이브나우 등 MZ세대 취향저격 서비스를 확대 중이다. 

또 TV 업계 최초로 제공을 시작한 엔비디아 지포스나우를 포함해 구글 스타디아 등 게이머들을 위한 다양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카카오의 블록체인 관련 계열사인 그라운드엑스와 협업해 카카오의 디지털지갑 클립에 보관중인 NFT 작품을 TV에서 감상할 수 있는 드롭스갤러리 서비스도 이달 론칭한다. 

미국에서는 고령자들을 위한 원격 의료/돌봄서비스 인디펜다 앱을 제공하고 있으며, 북미와 유럽 주요 국가에서는 홈트레이닝 플랫폼 펠로톤 앱을 선보이는 등 고객들의 TV 시청경험을 지속 확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스마트 TV에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는 것은 TV의 역할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실제 자체 분석한 고객 시청 데이터에 따르면 고객이 TV로 방송 시청이 아닌 스마트 콘텐츠를 사용하는 빈도는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TV에서는 차별화된 화질은 물론이고 다양한 고객들의 취향과 사용성을 고려한 콘텐츠를 고도화하며 기존 시청경험을 넘어서는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 하에 F.U.N(First·앞선, Unique·독특한, New·새로운) 관점에서 고객경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전 세계에 출하되는 TV 가운데 스마트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9년 79.4%에서 지난해 88.6%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판매된 LG TV 가운데 스마트 TV 비중은 95%에 육박한다. 

한편 LG전자는 스마트 TV 플랫폼인 webOS의 차별화된 사용 편의성, 폭넓은 콘텐츠 지원 등을 앞세워 외부 TV 업체에도 webOS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초부터 webOS TV 플랫폼 사업을 시작했는데, 공급 업체를 지난해 20여 곳에서 올해 100여 곳까지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정성현 HE컨텐츠서비스담당은 “TV로 자신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소비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고객 취향을 고려한 콘텐츠를 지속 탑재하며 차별화된 시청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스마트TV #콘텐츠 #라이프스타일

LG전자가 스마트 TV에 고객 취향을 고려한 콘텐츠를 대폭 확대한다. LG 올레드 TV 시청자들이 TV에 탑재된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라이브나우(LIVENOW)로 유명 가수의 콘서트를 즐기고 있다.(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