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해외주식 종목별 증거금 제도 도입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고객이 해외주식을 거래하려면 일괄적으로 100% 증거금이 필요했으나 앞으로는 종목별로 일부 증거금만 내고 거래할 수 있는 '종목별 증거금제'를 선택하면 차입(레버리지) 거래가 가능한 해외 주식 종목별 증거금 제도(해외주식 미수거래)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지금까지 미국 주식 100만 원어치를 매수한다면 증거금으로 현금 100만원이 모두 필요했으나 종목별 증거금 선택 계좌에선 종목에 따라 20%, 30%, 40%, 50% 증거금률이 적용돼 최소 20만원으로 100만원어치 주식을 살 수 있다. 증거금 20% 종목은 최대 5배의 레버리지 주문이 가능한 것이다.

해외주식의 미수거래는 삼성증권과 키움증권, KB증권 등에서 이미 해오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온라인 거래가 가능한 모든 통합증거금 국가의 현금, 주식 자산을 이용해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종목별 증거금이 적용되는 종목은 약 1천500여개이고 재무 건전성에 따라 증거금률이 적용된다.

미래에셋증권 해외주식 거래 고객 계좌 수는 지난달 말 기준 17만5천241개다. 해외주식 잔고는 18조9천억원에 이른다.

장지현 미래에셋증권 디지털Biz 본부장은 "앞으로 투자자 재량으로 언제든지 원하는 종목에 선택과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보유자산도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투자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해외주식 #종목별 증거금 제도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