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삼성생명, 지난해 순익 1조4695억원-팬데믹에도 '호실적'지난해 당기순익 1조4천694억-16.1%↑

[테크홀릭] 삼성생명은 22일 기업설명회(IR)를 통해 2021년 주요 결산 실적을 발표하고,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조4694억원으로 전년(1조2658억원) 대비 16.1% 증가했다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1분기 삼성전자 특별배당과 연결이익 증가 등 이차손익이 개선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1조4058억원으로 전년(1조3180억원) 대비 6.7% 증가했다. 신계약 가치는 보험계약 체결 후 전체 보험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수익과 비용을 모두 계산해 장래이익으로 환산한 가치를 말한다.

영업 지표인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는 2조7110억원으로 전년(2조727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는 건강상해 등 지속적인 신상품 출시로 상품 경쟁력을 높이고 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한 영향이다. 신계약 APE는 신계약 체결 시 보험료를 1년 단위의 연납으로 바꾼 개념이다.

총자산은 2020년 말보다 1.4% 늘어난 341조4천억원이다.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은 305%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보험업법상 RBC비율 기준은 100%이며, 금융당국은 150% 이상을 권고한다.

#삼성생명 #IR #4Q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