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한상의, ‘제8차 ESG경영 포럼’-“ESG 공시기준 빨리 도입해야”ESG 공시기준 표준화 등 최신 이슈 등 논의

[테크홀릭] 대한상공회의소는 24일 산업통상자원부, 삼정KPMG와 공동으로 세계적으로 경제·경영·사회 전반에 걸쳐 이슈가 되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국내 산업계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리스크 관리 및 정책지원 방법을 논의하는 '제8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으로 중계된 이날 포럼에서는 ESG 공시기준 표준화 등 최신 ESG 이슈와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한다.

발표자로 나선 유훈 한국표준협회 센터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글로벌 대기업과 투자자들의 요구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며 "기업들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ESG 경영 노력과 성과를 이해관계자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 센터장은 "국제 지속가능성 보고 지침 관련 비영리기구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가 올해 40개 산업별 공시표준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기준이 담기게 되는 만큼 기업들이 잘하는 내용만을 공시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 기업들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주로 '사회공헌' 위주로 구성되는 경향이 있다"며 "앞으로는 보고서에 환경과 안전·보건 등 ESG 전반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친환경 이미지로 위장하는 '그린 워싱'(Green Washing·위장 환경주의)을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 사무국장은 "지속가능한 소비와 투자에 대한 국제적 요구가 증가하면서 이에 편승해 이익을 추구하려는 그린 워싱, 나아가 ESG 워싱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 사무국장은 "그린 워싱은 소비자의 신뢰 저하를 초래할 뿐 아니라 시장 질서 전반을 교란해 사회적·경제적 손실을 야기한다"며 "그린 워싱은 진정성의 문제로, 기업들은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정보를 투명하고 적극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내용은 내달 7일부터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내 '온라인세미나' 게시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 #온라인 세미나

대한상공회의소는 산업통상자원부, 삼정KPMG와 공동으로 24일 오전 '제8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