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유럽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와 수주-전장사업 드라이브5G 텔레매틱스 공략-차세대 5G 기반 부품 수주

[테크홀릭] LG전자가 유럽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와 5G 텔레매틱스 솔루션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면서 전장사업의 드라이브를 걸었다.

LG전자는 글로벌 뉴스룸을 통해 최근 유럽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로부터 차세대 차량용 5G 텔레매틱스 부품을 수주했다고 28일 밝혔다.

텔레매틱스(Telematics)는 차량 무선 인터넷 기술로 교통정보는 물론 차량사고 시 긴급구조, 도난 차량의 위치 추적, 원격 차량 진단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번에 수주한 텔레매틱스 솔루션이 5G 기반 최신 통신규격인 '3GPP Release 16'을 토대로 개발되어 무선으로 차량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는 OTA(Over The Air), 자율주행차의 필수 구성요소인 5G-V2X(Vehicle-to-Everything), 고속 주행 중에도 차량의 위치 정보를 오차 범위 40㎝ 이하로 찾을 수 있는 고정밀 측위 기술, 커넥티드 카 기능과 자율주행 기능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DSDA(Dual SIM Dual Active) 기술 등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을 철수했으나 오랜 기간 축적한 모바일 통신 기술 노하우를 자동차에 확장 적용하며 전장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3분기 기준 글로벌 텔레매틱스 시장에서 점유율 24.1%로 최상위에 속하고 5G 표준특허 승인 비중은 약 10%로 중국 화웨이에 이어 2위다.

시장조사기관 SA(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2026년까지 텔레매틱스 시장은 70억달러(약 8조4천315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전체 신규 차량 가운데 약 6천700만대에 텔레매틱스 통신 모듈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5G 텔레매틱스 통신 모듈은 지난해 처음으로 차량에 탑재됐으며, 2026년까지 전체 텔레매틱스 시장의 25%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2016년 인텔과 손잡고 5G 기반 텔레매틱스 연구·개발에 착수한 데 이어 2017년에는 퀄컴과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공동개발 협약'을 맺었다. 지난해 초에는 퀄컴과 함께 5G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은석현 전무는 "세계 자동차 회사들의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인 LG는 첨단 모빌리티 혁신 포트폴리오를 통해 세계 도로에서 더 안전하고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 #전장사업 #5G 텔레매틱스 솔루션 #유럽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