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경영진, 주총 앞두고 자사주 17억원어치 매입한종희 부회장 1만주 매입-노태문·박학규 사장 각각 8천주, 6천주

[테크홀릭] 삼성전자 주요 경영진들이 주총을 앞두고 자사주 매입에 나서 주가 하락에 따른 주주들의 불만을 달래는 동시에 향후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표현하고 있다.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DX부문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16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자사주 2만4천주(약 17억원)를 매입했다.

15일 삼성전자 공시에 따르면 한 부회장은 이날 취득 단가 6만9천900원, 7억원 규모의 삼성전자 보통주 1만주를 매입했다. 한 부회장은 기존에 보유한 5천주에 더해 이번 추가 매입으로 삼성전자 주식 1만5천주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 주총에서 새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인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은 보통주 8천주(약 5억6천만원), 박학규 DX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은 6천주(약 4억2천만원)를 매입해 노 사장은 총 1만3천주, 박 사장은 총 1만8천주의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앞서 메모리사업부장 이정배 사장 역시 지난달 자사주 5천주를 추가 매입한 바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RB)의 긴축 기조 등 영향으로 최근 7만원 선도 무너져 이날 오후 기준 주당 6만9천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날(주당 8만1천800원)보다 14.5% 하락한 것이다.

#삼성전자 #자사주 #매입 #한종희 #노태문 #박학규 #이정배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