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금융기관 탄소배출량 측정 협의체 'PCAF' 가입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글로벌 금융기관 탄소배출량 측정 협의체인 PCAF(Partnership for Cabon Accounting Financials)에 가입했다고 23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PCA는 배출량 측정에 필요한 데이터와 방법론을 제공하며, 우리는 PCAF 원칙에 따라 앞으로 3년 내 투자 금융자산 탄소배출량을 측정해 공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PCAF는 금융자산 배출량 측정에 전문화한 유일한 글로벌 기관 협의체(이니셔티브)다. 현재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약 230개 금융사가 참여 중이다. 주식과 채권은 물론 대출과 모기지, 부동산 등 자산군 별로 탄소배출량 산정 방식을 제공·지원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가입 금융사는 PCAF활동으로 금융자산 탄소배출량을 체계적으로 측정할 수 있게 된다. 이런 과정은 탄소중립(Net-Zero)계획을 수립하거나 기후변화 관련 정보를 공개하는 이니셔티브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기반이 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말 '책임투자전략센터'와 센터 산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략본부'를 설립했다. '책임투자 원칙'을 토대로 투자 자산별 ESG통합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왕겸 미래에셋자산운용 ESG전략본부장은 "외부 데이터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ESG투자전략은 자체적인 ESG데이터 인프라 구축이 중요하다. 이번 PCAF가입은 자체적인 ESG평가 데이터베이서 구축을 위한 준비단계"라며 "향후 데이터 인프라를 기반으로 매레에셋만의 투자전략을 적용해 고유한 ESG 평가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탄소배출량 측정 협의체 #PCAF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