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통합시너지·미래준비·협업 나설 것"DX부문 출범후 첫 임직원 소통행사-고객중심 기업 위한 첫걸음

[테크홀릭] 한종희 삼성전자 디바이스 경험(DX·Device eXperience) 부문장이 "앞으로 DX부문은 통합시너지, 미래준비, 조직 간 협업 등 3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헀다.

한 부회장은 1일 오전 경기 수원 삼성전자 사옥에서 부문이나 사업부별로 경영진이 회사의 주요 정책이나 이슈 등에 대해 직원들과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인 타운홀 미팅 'DX 커넥트'를 주재하고 인사말을 통해 "DX 통합은 고객 중심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부회장은 통합시너지 창출과 관련해 "제품간 벽을 허물고 전체 디바이스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고객들이 똑똑한 디바이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고객의 상상을 경험으로 만드는 회사,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또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확대'에 대해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로봇 등 미래 유망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신사업 발굴 체계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어 '조직간 협업과 소통 확대'와 관련해 "현재 일부 시행 중인 순환 근무, 인력 통합 운영제도를 확대해 인력 운영의 유연성 제고하겠다고도 했다.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 이번 행사는 지난달 대표이사로 공식 취임한 한 부회장이 여는 첫 사내 소통 행사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을 DX(Device Experience) 부문으로 통합했다. 지난해 말 하나로 합쳐진 DX 부문의 조직 통합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최근 갤럭시22 고의 성능저하 논란 등에 대해 회사 측의 해명도 나왔다. 한 부회장은 직원들에게 사과하고 사태 재발 방지를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금협상 문제에 대해서도 소통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 경영진의 사내 소통 행보가 최근 주목 받고 있다.

한 부회장과 함께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경계현 DS부문장(사장)은 온라인 소통 창구인 '위톡'을 개설해 매주 수요일마다 임직원과 소통하고 있다. 최근에는 "DS부문의 가슴 뛰는 미션과 비전을 함께 수립하자"며 '비전크루' 300명을 모집해 회사의 미션과 비전을 수립하기로 했다. 한 부회장도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소통 강화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 #타윤홀 미팅 #DX 커넥트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언박스 앤 디스커버’ 행사에서 오프닝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