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 상반기 기초과학·ICT 등 27개 연구과제 선정-486억원 지원2013년부터 1.5조 출연 미래 선도 과학 기술 분야 연구 지원

[테크홀릭]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올해 상반기부터 지원할 기초과학 분야 12개, 소재 분야 8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7개 등 총 27개 연구 과제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삼성은 이들 연구과제에 연구비 총 486억5천만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과제는 노화의 전이를 조절하는 대사물질(SASM) 연구 등 기초과학 분야 12개, 초고감도 자성 반도체 소자 개발 등 소재 분야 8개, 6G 및 양자컴퓨팅용 THz급 반도체 전자소자 개발 등 ICT 분야 7개 등이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반도체, 가상화 시스템 운영 체제, 세계 최고속 트랜지스터 등 미래 신기술뿐만 아니라 노화 메커니즘 규명, RNA 백신.치료제 정제 기술 등 전 인류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과제도 다수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43세 이하 ‘신진 연구책임자’가 12명으로 전체의 44%를 차지했다는 점이다. 이 가운데 서울대 황준호 교수, 성균관대 김희권 교수, GIST 최영재 교수 등 30대 연구책임자도 6명이나 포함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국내 기초과학 발전과 산업기술 혁신, 사회 문제 해결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1조5천억원을 출연해 2013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공익 연구 지원사업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까지 기초과학 분야 251개, 소재 분야 240개, ICT 분야 244개 등 총 735개 연구 과제에 9천738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연평균 1천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 셈이다. 이제까지 연구 지원을 받은 교수는 총 50여개 대학의 1천600여명(참여교수 포함)이고, 과제 참여 연구원까지 포함하면 1만4천여명에 이른다.

#삼성전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초과학 #소재 #ICT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교수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찬희(서울대), 권영진(KAIST), 김대현(경북대), 김준성(포스텍), 양용수(KAIST), 최영재(GIST) 교수. (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