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하이닉스, 솔리다임 기술 결합한 기업용 SSD 출시SK하이닉스 128단 낸드와 솔리다임 컨트롤러 결합

[테크홀릭] SK하이닉스는 지난 연말 인텔 낸드 사업부 1단계 인수작업을 마친 후 미국 산호세에 설립한 SSD 자회사 솔리다임(Solidigm)과 협업해 SK하이닉스의 주력 제품인 128단 4D 낸드와 솔리다임의 컨트롤러(Controller)가 조합된 기업용 SSD(Solid State Drive) P5530을 시장에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SSD는 낸드플래시 메모리 기반 데이터 저장 장치다. 단품 낸드에 컨트롤러 등 주변 장치를 결합해 성능을 향상시킨 패키지다. 안정성이 높고 용량이 큰 기업용 SSD는 주로 데이터센터의 서버에 적용된다. 컨트롤러는 컴퓨팅 시스템의 메인보드와 운영체제가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저장 장치로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을 수행하는 장치다.

SK하이닉스는 "인수 직후부터 양사가 힘을 합쳐 제품 개발을 진행했고 첫 결과물로 데이터센터에 쓰이는 고성능 기업용 SSD인 P5530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번 제품은 그간 D램 대비 부족했던 SK하이닉스 낸드 사업 경쟁력이 한 단계 올라서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사는 이 제품에 대한 자체 성능평가를 마치고,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해외 주요 고객들에게 이 제품의 샘플을 공급했다. 그동안 낸드 사업에서 모바일(스마트폰) 분야에 강점이 있던 SK하이닉스는 솔리다임과의 통합 시너지를 통해 기업용 SSD 시장에서도 위상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5530은 PCIe 4세대(Gen 4)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용량은 1TB(Terabyte, 테라바이트), 2TB, 4TB 등 총 세 가지로 출시된다.

PCIe(Peripheral Component Interconnect express)란 디지털기기의 메인보드에서 사용되는 직렬 구조의 고속 입출력 인터페이스다. 저장 장치를 연결하는 기술로, 초당 8기가바이트(GB) 이상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노종원 SK하이닉스 사장(사업총괄)은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미국 솔리다임의 역량을 합친 제품을 빠르게 선보이면서 회사의 낸드 사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 '인사이드 아메리카(Inside America)' 전략에도 탄력을 붙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양사간 최적화를 지속해 1+1을 뛰어넘는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솔리다임 롭 크룩(Rob Crooke) CEO는 "양사는 기술적 시너지를 창출해 낸드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며 "이번 P5530 제품을 시작으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지속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 #솔리다임 #낸드 #기업용 SSD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