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인텔출신 전문가 영입-슈퍼컴퓨터·HPC 역량 강화종합기술원 산하 미국 시스템 아키텍처 연구소 근무 예정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인텔 출신의 슈퍼컴퓨터 전문가를 부사장으로 영입하면서 첨단 반도체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로버트 비스니예프스키를 삼성전자 신임 부사장으로 영입, 종합기술원 산하 미국 시스템 아키텍처 연구소를 이끌 예정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은 비스니예프스키 부사장이 링크드인에 직접 밝히면서 알려졌다.

비스니예프스키 부사장은 링크드인 계정을 통해 "(삼성에서) AI와 HPC(고성능 컴퓨팅) 어플리케이션의 메모리와 통신 장벽을 시스템 관점에서 연구하고 극복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열정적인 기술 리더를 찾고 있다"고 추가 인력 확보에 대해서도 시사했다.

비스니예프스키 부사장은 IBM에서 1997년부터 2012년까지 약 15년간 근무했다. 이후 2012년 인텔로 이직해 슈퍼컴퓨팅과 소프트웨어 설계를 담당했다.

인텔에서는 오로라 프로젝트를 담당했다. 오로라 프로젝트는 미국 에너지부 산하 아르곤연구소와 인텔, 슈퍼컴퓨터 전문 업체 크레이 등이 협업해 엑사플롭급( 1초에 100경번에 달하는 부동소수점 연산) 슈퍼컴퓨터를 개발했다.

#삼성전자 #슈퍼컴퓨터 #AI #HPC #로버트 비스니예프스키

로버트 비스니예프스키 삼성전자 신임 부사장(사진=링크드인)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