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회장, '넷제로 경제성장' 제시-"탄소중립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해야"대한상의 '에너지전환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탄소중립에 참여할 수 있는 인센티브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국민과 기업이 자발적으로 탄소중립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8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 기조강연에서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은 경제성장의 걸림돌이 아닌 한국경제 도약의 새로운 기회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탄소중립 이행 초기에는 전환 비용이 편익을 상회하지만, 언젠가는 편익이 비용을 추월하는 골든크로스 시점이 존재한다"면서 "탄소중립 초기 비용은 '성장 편익'이 넘어서는 시점을 '골든 크로스'"라고 정의했다.

이어 최 회장은 "현재 탄소배출권은 어느 이상을 못지키면 돈을 내는, 일종의 세금 형태로 되어있다"며 "솔직히 많은 기업들이 탄소배출권을 많이 갖겠다기보다는 지금 당장 비용을 줄여서 재무제표를 잘 만드는 게 훨씬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기업들이 탄소를 줄일 만큼 줄이는 게 아니라 더 많이 줄여낼 수 있는 방법을 만들고 어느 정도 넘어가면 인센티브를 주는 것으로 바뀐다면, (탄소중립으로)돈을 벌 수 있게 된다면 기업들의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며 “국민과 기업이 자발적으로 탄소중립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 모델이 성립되려면 탄소를 줄인 국민이나 참여하는 구독자에게 베네핏(이익)이 돌아가도록 해야 하고 행동을 바꾸는 매커니즘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최 회장의 설명이다.

최 회장은 인센티브 중심 탄소중립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3가지 도전과제로 탄소배출 측량모델 마련, 민관 협력체계 구축,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특히 탄소배출 측량모델에 대해 “탄소중립 비용편익과 아주 다양한 에너지정책들을 정량적으로 측정해서 평가할 수 있는 모델이 필요하다”면서 “이 모델을 전제해야 정책당국이나 기업들이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및 정부 관계자, 기업, 학계, 시민단체 등 각계 주요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한편 이날 대한상의 경제연구소(SGI)는 탄소를 감축하다 보면 언젠가 비용보다 편익이 커지는 시점이 올 것이라는 연구 결과도 내놨다.

#최태원 #탄소중립 #대한상의 #에너지전환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정책 세미나'에서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