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KBO·선수협과 어린이날 공동 프로모션 시행전국 5개 구장에 다문화 어린이팬을 초대해 이름을 달고 경기 진행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KBO(총재 허구연)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회장 양의지, 이하 ‘선수협’)와 함께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해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이다.

어린이 날인 5월 5일, KBO리그 선수 10명(KT 황재균, 삼성 구자욱, 두산 오재원, LG 오지환, 키움 이정후, SSG 최정, NC 양의지, 롯데 이대호, KIA 김도영, 한화 노시환) 유니폼에 신한은행이 진행한 다문화 가정 대상 사전 공모를 통해 선정된 다문화 가정 어린이 팬의 이름을 새기고 경기에 나선다.

신한은행과 KBO·선수협은 해당 어린이 팬 가족을 이날 경기에 초청해 어린이팬이 응원하는 선수가 경기에 뛰는 모습을 직접 관람하고 기념 유니폼과 야구카드 등 기념품도 함께 제공해 어린이팬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응원받는 선수로 지목된 선수협 양의지 회장은 “KBO 리그를 사랑해주는 어린이 팬의 이름을 새기고 경기를 뛸 수 있는 것은 매우 영광스럽고 보람찬 일이다”며 “많은 관중들이 다시 야구장을 찾아와 주시는 만큼 남녀노소 구분없이 프로야구를 더욱 더 즐기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KBO, 선수협과 뜻깊은 프로모션을 진행하게 되어 기쁘다”며 “초청된 어린이팬들과 가족들이 어린이날을 맞아 야구장에서 행복한 하루를 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어린이날 #다문화가정 어린이 #KBO #선수협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