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금융권 최초 서울대 캠퍼스타운 사업단과 업무협약서울대 캠퍼스타운 입주기업에 맞춤형 솔루션 제공 예정

[테크홀릭] 삼성증권은 지난 4월 29일 삼성증권 사재훈 채널영업부문장 부사장과 서울대학교 김태완 캠퍼스타운 사업단장이 참여한 가운데 금융권 최초 서울대 캠퍼스타운사업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증권은 '서울대 캠퍼스 타운' 입주기업 대상으로 입주기업별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본사 또는 외부 전문가를 통해 교육을 진행하는 등 IPO, M&A 등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하고, 캠퍼스타운 입주기업이 IPO, 자금조달 등이 필요할 경우 삼성증권이 우선적으로 딜 주관을 맡을 예정이다. 

'서울대 캠퍼스타운 사업단'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을 발굴해 장소를 제공하고 서울대 인력과 기술력으로 성장을 돕는 조직으로,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해 5년간 지원해왔다. 

현재 최초 투자성격의 시드(Seed)단계부터 프리IPO(상장 전 지분투자)단계에 있는 바이오, 소프트웨어/IT, AI/로봇 분야 중심의 엄선된 50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설립 이후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기술 스타트업 62곳을 발굴했다. 

2022 세계가전박람회(CES)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인공지능(AI) 펫테크 스타트업 '펫나우', 뇌건강 디지털 치료 플랫폼 '이모코그' 등 유망 기업들이 서울대 캠퍼스타운의 지원을 받으며 성장했다. 

이들은 카카오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대형 벤처캐피털(VC)과 대기업에 가능성을 인정받고 투자를 유치했다.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사재훈 부사장은 "훌륭한 기업들의 초기단계부터 지원할 수 있게되어 영광"이라면서 "자산관리 시장의 선도사로서, 오랜기간 법인 고객 대상으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 #서울대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맞춤형 컨설팅 #교육 #자산관리

(오른쪽부터)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사재훈 부사장과 서울대학교 김태완 캠퍼스타운 사업단장이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사진=삼성증권)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