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KT 올레tv에 지점 연다-은행업무도 내집에서신한은행 채널에서 은행 직원을 만나 실시간 금융 상담 및 간편한 업무처리

[테크홀릭] 신한은행이 인터넷TV(IPTV)를 보면서 말 한 마디로 예금과 적금 등 금융 상품에 가입하고 인공지능(AI) 상담사를 통해 금융상품 설명을 듣는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거실 소파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KT 올레tv에 지점을 연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KT(대표이사 구현모)와 올레tv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AI 기반 화상상담 서비스 ‘홈브랜치’ 사업을 추진하고자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지난 1월 신한은행이 디지털 컴퍼니로 도약하기 위해 KT와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의 협력 아이템이 구체화 된 사례 중 하나다.

신한은행과 KT는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서비스 모델 개발 및 사업화, 고객경험 개선 및 협업 모델 확대,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 등 ‘홈브랜치’ 상용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홈브랜치’는 KT 올레tv 내 신한은행 채널에서 ‘기가지니’의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AI 기반 화상상담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이 TV를 통해 은행 직원과 실시간으로 금융 상담 및 간편한 업무처리를 할 수 있는 내 집안의 영업점이다.

특히 ‘홈브랜치’는 은행 영업점 업무시간 이후에도 올레tv를 통해 간편 응대 및 상담 예약을 제공하기 위해 AI 은행원을 적용하고, 이체ㆍ상품 가입 등 실제 은행 업무가 가능하도록 신한 쏠(SOL)과 서비스 연동하는 등 고도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한 디지털 기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시니어 고객을 위해 화면을 단순한 UI(User Interface)로 구성해 접근성을 높이고, KT의 높은 보안 기술을 적용해 안전한 금융거래가 가능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전필환 디지털개인부문장은 “IPTV 홈브랜치 서비스를 통해 기존 금융권에서 시도하지 않은 ‘내 집안의 영업점’을 선보일 계획” 이라며 “신한은행은 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기술기업들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KT 신수정 Enterprise부문장은 “KT는 신한은행과 홈브랜치 서비스를 시작으로 고객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할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겠다”며 “금융 회사들과 긴밀하게 협업해 다양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금융 분야의 DX를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KT #홈브랜치 #올레tv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기가지니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체결식에서 신한은행 전필환 부행장(왼쪽에서 네번째)과 KT 신수정 부문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 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