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한상의, 한일의원연맹과 합동간담회-한일 경협 활성화 물꼬양국관계 회복·2030 부산엑스포 유치전략 등 논의

[테크홀릭] 대한상공회의소는 1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한일정책협의단 단장을 맡았던 정진석 국회 부의장,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김석기 의원, 상임간사인 김한정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과 함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이형희 SK SV위원장 등이 경제계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일한의원연맹 대표단과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한일관계 개선과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를 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수출국 순위에서 5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일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4.7%로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새정부에서는 일본과의 경제 교류를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행사가 한일관계의 개선과 협력을 이어가기 위한 첫 걸음이 되길 기대하며, 대한상의는 한일 양국상의 회의를 통해 경제계 차원에서 일본과의 민간 교류협력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양측은 또 2025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선정 배경과 준비 과정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오는 2030년 열릴 예정인 세계박람회를 부산에 유치하도록 지원하는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태스크포스(TF)의 민간위원장을 맡는다. 이를 통해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전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한편 한일의원연맹의 일본측 파트너인 일한의원연맹에서는 회장을 맡고 있는 누카가 후쿠시로 의원을 비롯해 에토 세이시로 의원(회장대행직), 다케다 료타 의원(간사장), 나카가와 마사하루 의원 등 일한의원연맹 소속 의원 8명과 카와무라 타케오 일한친선협회 회장(前의원) 등 일본 전현직 국회의원 10명이 참석했다.

#대한상의 #한일의원연맹 #간담회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한일의원연맹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