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전문투자자 대상 해외주식 DLC 거래 시행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해외주식 일일 변동폭 추종 상품(DLC) 거래를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DLC(Daily Leveraged Certificates)는 기초자산의 일일 변동폭을 추종하는 상품으로, 기초자산은 텐센트, 알리바바 등과 같은 중국 위주의 기업들과 HSI, S&P500 등의 주가지수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대 7배의 레버리지 상품이 상장되어 있다. 현재 DLC는 싱가포르 거래소에 약 260여 개 상장되어 거래 중이다.

DLC는 국내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레버리지 ETN과 유사한 구조이지만 차이점이 있다. 레버리지가 최대 7배까지 확대되어 있는 만큼 '에어백 매커니즘'이라는 안전장치가 장착되어 있는데, 기초자산의 가격이 급변할 경우 이를 진정·완화시켜 줄 수 있는 장치이다.

국내 주식시장의 '사이드카', '서킷브레이커'와 비슷한 개념을 개별 종목에 적용한 것이다. 에어백이 발동되면 30분간 DLC 매매가 중단되며, 이후 재조정된 가격으로 거래가 재개되어 빠른 시간에 큰 손실을 볼 수 있는 위험을 줄여주는 제도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다양한 레버리지의 양방향(Long, Short) 상품이 모두 상장되어 있는 DLC가 새로운 투자 기회와 더불어 숏 포지션을 이용한 헤지 용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상장 종목의 기초자산이 중국, 홍콩에 집중되어 있는 만큼 기존에 중국 투자에 관심이 있었던 투자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버리지의 규모를 고려해 이번 DLC 매매는 전문투자자에 한해 허용된다.

#미래에셋증권 #DLC #해외주식 일일 변동폭 추종 상품 #전문투자자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