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삼성생명, 2금융권 최초로 40년 만기 주담대 출시보험사도 4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상품 취급

[테크홀릭]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지난 10일부터 금리 연 3.82~4.95% 30년 만기 상품과 동일한 주담대 만기 40년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만기가 늘어나면 상환부담이 줄어들기 때문에 실수요자가 증가한다는 점을 고려해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40년 만기 주담대는 금리상승기에 고객의 이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나온 상품이다. 금리가 오르면서 30년 주담대 이자 비용이 오르자, 금융권은 대출 기간을 늘려 부담을 낮추는 효과를 노렸다.

그간 40년 만기 주담대는 대출비중이 높은 은행권을 중심으로 출시돼 왔다. 하나은행이 금융권 중 가장 먼저 지난달 21일부터 주담대 최장 만기를 35년에서 40년으로 연장했다.

이어 신한은행은 지난 6일부터, NH농협은행과 KB국민은행은 각각 지난 9일, 13일부터 주담대 최장 만기를 40년까지 늘렸다. 우리은행도 20일부터 주택담보대출 만기를 40년까지 늘렸다.

2금융권인 보험사는 은행에 비해 대출 한도가 높은 편이다. 은행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40%지만 2금융권은 아직 50%다.

그만큼 앞으로 보험사에도 주담대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삼성생명 외에도 현재 삼성화재, 한화생명, KB손해보험 등 다른 보험사들도 40년 만기 주담대 출시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생명 #주택담보대출 #40년 만기상품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