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H, 올해 8천300억원 규모 단지분야 시공책임형 CM 발주설계단계에서 시공사 선정해 공사 완성도 제고

[테크홀릭] LH는 올해 총 83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CMR) 방식으로 발주한다고 25일 밝혔다.

시공책임형 CM은 설계단계에서 시공사를 선정해 설계에 시공 노하우를 반영하며 발주자·건설사·설계사 간 협업으로 공사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올해 발주대상은 6월에 남양주 왕숙 조성공사 3공구(1430억 원), 남양주 왕숙2 조성공사 1공구(1127억 원) 등 2건을 발주한다.

7월부터는 고양 창릉 조성공사 1공구(1265억 원), 부천 대장 조성공사 1공구(978억 원), 용인 언남 조성공사(608억 원), 안산 장상 조성공사 1공구(904억 원), 안산 신길2 조성공사(787억 원) 등 토목공사 5건과 화성 동탄2 경부직선화 상부공원(794억 원), 인천 계양(448억 원) 등 조경공사 2건을 발주할 예정이다.

LH는 지난달 사전 공개한 주택분야 5건(9587억 원)을 포함해 올해 총 14개, 약 1조80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시공책임형 CM 방식으로 실시한다. 

LH는 CM 방식의 공사를 확대하고 건설업계의 CM 발주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업계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은 "신도시 5개 공구에 대한 CM 발주로 완성도 높은 공사를 할 계획이다"며 "3기 신도시 주택공급 일정을 준수해 주민 입주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H #시공책임형 CM 방식 #설계 단계에서 시공사 선정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