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스마트폰 대신 책을” 책꿈터 지원사업 실시900명의 아동에 나만의 작은 도서관 만들기 지원

[테크홀릭]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아동복지기관을 이용하는 아동과 청소년 900명에게 '나만의 책꿈터' 지원사업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나만의 책꿈터' 지원사업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에서 시간을 보내는 아이들이 스마트 기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을 예방하고 책 읽기의 즐거움과 유익함을 누릴 수 있도록 기획된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900을 포함해 총 1800명에게 나만의 도서관을 만들 수 있도록 책꽂이와 이름이 새겨진 미니간판, 아동별 연령과 장래희망 등을 고려한 추천도서 및 희망도서 12권의 책이 지원했다. 더불어 도서 주제와 연계한 책놀이 키트도 함께 지원해 책을 통해 알게 되고 상상했던 것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재단 관계자는 "지난해 첫 지원 후 아이들이 각자만의 도서관을 갖게 돼 책에 대한 관심과 흥미가 높아졌다고 들었다"며 "아이들이 꾸준히 책을 가까이하고 긍정적인 독서 습관이 형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의 도서 지원사업은 2003년 공부방 희망 도서 지원에서 출발해 수혜 아동별 맞춤형 독서환경 조성으로 발전하고 있다. 공부방 지원은 2008년부터 ‘희망북카페’ 사업으로 변화해 도서제공과 더불어 북카페 조성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독서환경을 지원했다. 2013년에는 한단계 더 나아가 아이들에게 공유가 아닌 나만의 책을 소유하는 즐거움을 전하고자 아동 개인별 관심사와 독서수준 등을 고려한 맞춤형 도서지원인 ‘희망듬뿍(Book)’ 사업을 실시해 2019년까지 약 1만1000명에게 총 11만여 권의 책을 선물했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아동복지기관 #어린이 #청소년 #나만의 책꿈터 #지원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아동복지기관을 이용하는 아동과 청소년 900명에게 '나만의 책꿈터' 지원사업을 했다.(사진=미래에셋)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