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IATA 여행사·화물대리점·항공사 결제 위한 정산은행 서비스 시행프로세스 자동화로 신속·정확한 운임정산, 대리점과 항공사에 전용 플랫폼서비스 제공

[테크홀릭]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국제항공운송협회(이하‘IATA’)의 항공결제대금 정산은행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IATA는 각국 민간항공사의 운임 결정과 정산을 위해 설립된 국제 비영리 단체로, 120여개국 290개의 회원 항공사를 보유하고 있다. IATA 아시아태평양본부는 작년 6월 한국시장 정산은행으로 우리은행을 최종 선정했으며, 이에 연 12조원에 달하는 항공결제대금 정산업무를 단독 수행하게 됐다. 

앞서 2015년 3월 우리은행은 IATA의 항공권 신결제시스템인 '이지페이 솔루션(Easy Pay Solution)'을 단독 시행, 현재까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IATA EASYPAY’는 항공사들에게 정산하는 대금의 입금 기일을 단축해주고 여행사들의 발권과 환불 절차를 간소화한 결제서비스다. 

우리은행의 새로운 IATA 정산은행 서비스는 프로세스 자동화로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항공운임을 정산하고, 여행사와 화물대리점을 위한 통장과 지급보증 등 전용상품을 제공한다. 또한 전용 웹 플랫폼을 통해 결제 내역 확인 및 지급보증 간편 신청, 전용상품 안내, 고객센터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선진시스템과 금융서비스로 IATA와 함께 안정적인 정산서비스를 운영하고, 정산에 참여하는 항공사와 여행사, 화물대리점에 대한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에서 IATA 정산은행 서비스를 시행하게 됨으로써 항공사와 여행사, 화물대리점들의 자금 정산에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며, "IATA가 주관하는 신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은행의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IATA #정산은행 서비스 #국제항공운송협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