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차량용 픽셀 LED ‘국제광융합 O2O 엑스포’ 대통령상 수상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21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제광융합 O2O 엑스포’에서 2020년 인간중심조명(HCL, Human Centric Lighting) 기술로 대통령상을 수상한데 이어 차량용 픽셀(PixCell) LED가 대통령상을 수상, 다시 한 번 차세대 LED 분야 기술 리더십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픽셀 LED는 삼성전자의 첨단 LED 광원 기술이 집약된 차량용 LED 모듈로, 최근 완성차 업계의 친환경 트렌드에 맞춘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등에 적용되는 지능형 헤드램프(ADB, Adaptive Driving Beam)용 광원이다.

삼성전자 픽셀 LED는 보다 정교한 지능형 헤드램프 기능을 구현해 전방에서 운행하는 차량이나 반대 차선에서 마주오는 차량의 주행상황에 맞춰 정밀하게 헤드램프를 제어함으로써 운전자의 시인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삼성전자는 1개의 세그먼트(Segment / 1개의 LED 칩에서 개별적으로 구동되는 발광 소자 최소 단위) 역할을 하는 개별 LED를 기판에 실장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100여개의 세그먼트를 하나의 LED로 집적해 일반적인 지능형 헤드램프용 LED 모듈 대비 발광 면적을 1/16 수준으로 줄이면서도 헤드램프에 필요한 밝기를 확보했다.

이를 통해 픽셀 LED를 사용할 경우 광학시스템과 방열 구조 등을 단순하게 설계하고 헤드램프의 크기를 30~50%까지 줄일 수 있다.

또, 각 세그먼트에 격벽 구조를 적용해 세그먼트 사이의 빛 간섭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기존 LED 대비 300:1의 명암비를 구현해 LED 광원 집적 기술에 대한 차별성을 강화했다.

삼성전자 LED사업팀 전략마케팅팀 맹경무 상무는 “삼성전자의 차량용 LED 기술의 우수성은 물론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향한 삼성전자의 혁신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PixCell LED를 중심으로 미래 자동차에 걸맞는 고품질 광원 솔루션을 제공하고 삶의 모든 영역에서 지속 가능성을 위한 혁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차량용 픽셀 LED #LED #국제광융합 O2O 엑스포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