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효성, 9년째 장애인 일자리 창출 사업 후원중증 장애인 근무환경 개선 위해 2014년부터 에덴복지재단 후원

[테크홀릭] 효성은 지난 28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중증 장애인 일자리 창출 사회적 기업 ‘에덴복지재단’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생산 장비 교체, 노후 환경 개선 등을 위한 후원금 2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효성은 에덴복지재단의 ‘컴브릿지(Computer+Bridge)’ 사업을 위해 노후화된 전산기기 약 1,200대를 전달할 예정이다. 컴브릿지는 폐기처분 되는 컴퓨터ㆍ노트북ㆍ프린터ㆍ스캐너 등의 기기를 수거해 재활용할 수 있도록 부품을 분해하는 작업에 장애인을 채용,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약 8,300대의 전산불용품을 기증했다. 

효성은 에덴복지재단에 2014년부터 9년간 약 2억 4천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해왔다. 에덴복지재단에는 총 133명의 장애인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이들은 종량제 쓰레기봉투 제작과 판촉물 인쇄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한편, 효성은 “나눔으로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사회 공헌 비전 아래 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푸르메재단과 함께 장애 아동 재활 치료, 발달 장애인 치과 치료, 구강건강 예방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효성 #중증장애인 #일자리 #후원 #에덴복지재단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최형식 상무(왼쪽)가 에덴복지재단 김학수 이사장(오른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효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