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총력'-경영진 총동원멕시코 외교사절단 이노베이션뮤지엄 초청-부산 엑스포 유치 위해 전사 역량 총동원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그룹 역량을 동원해 '2030 부산국제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해 글로벌 역량을 총동원하고 나섰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DX(디바이스 경험) 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만나 멕시코 현지 사업 논의와 함께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2030년 엑스포에서 6G, 인공지능(AI), 로봇 등 미래 첨단 기술이 활용될 수 있도록 'IT 강국' 한국을 대표하는 삼성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한 뒤 "이는 삼성이 멕시코와 진행 중인 비즈니스 협력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부산 엑스포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회장 외 삼성 경영진들은 5~6일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설득할 예정이다.

전날에는 삼성전자 측이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등 멕시코 외교사절단을 수원 본사 디지털시티에 초청했다. 이들은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을 관람하고 삼성전자 경영진과 만났다. 이 자리에는 삼성전자 박학규 경영지원실장이 참석해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멕시코에 생산공장과 판매법인 등을 두고 있으며 '솔브 포 투모로우'(Solve for Tomorrow) 등과 같은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을 현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5월부터 정현호 부회장을 중심으로 30~40명 규모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민간위원회 집행위원인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다음달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리는 피지도 직접 참석해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사장은 지난달 21일 프랑스 파리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현장에도 참석해 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에 나섰다.

향후에도 삼성전자 한종희·경계현 대표이사는 물론 최윤호 삼성SDI 대표, 장덕현 삼성전기 대표,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 등도 해외 출장 일정 중에 현지 사업 미팅 일정을 소화하면서 엑스포 유치를 위한 득표 활동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부산광역시 삼성 디지털프라자, 주요 백화점의 삼성 매장 등 총 23곳에서 매장 안팎 전시물과 사이니지 영상 등을 통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홍보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국 삼성 디지털프라자 매장 내 여름 정기 세일 행사 전시물, 회사 사물인터넷 연결 앱 스마트싱스 TV 광고, 삼성 제품 신문 광고 등에서도 유치 응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부산엑스포 #유치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과 멕시코 외교사절단이 경기도 수원시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을 방문한 모습. (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