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사우디 아람코 신규 발주 사업 독점적 지위 확보아람코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 건설EPC 부문 파트너 최종 선정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사우디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 사업의 건설 EPC 부문 파트너로 최종 선정되어 중동 지역 수주 확장 기틀을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 아람코가 추진하는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의 파트너(건설 EPC 부문) 기업으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향후 아람코에서 발주하는 석유화학 관련 신사업들에 대한 수의 계약 및 입찰 인센티브를 제공받는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

현대건설은 "세계 유수의 건설회사 가운데 현대건설을 포함한 소수의 기업만이 아람코 파트너로 선정됐다"면서 "사우디에서 수행한 대규모 플랜트 사업을 통해 독보적인 설계·조달·시공(EPC) 역량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5일(현지시간) 사우디 다란에 위치한 아람코 본사 알 가와 홀에서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사장, RTCC사의 라시드 사드 알 회장, 아람코의 아민 나세르대표이사 사장 등 3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우디 아람코가 나맷(Namaat)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발주하는 신규 사업에 대해 수의 계약과 입찰 인센티브 등을 제공받는 '독점협상대상자 지위 확보'에 관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또 성공적 사업 수행을 위해 사우디 현지 협력사 RTCC(Al RashidTrading & Contracting Co)와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현대건설은 현지합작법인을 통해 아람코에서 발주하는 주요 사업을 수행하고,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사우디 현지 EPC 업체 육성, 현지 인력채용 확대를 통한 고용 창출 등 적극적인 상생 협력과 현지화 전략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아람코는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인 '나맷(Namaat)'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 가능성 ▲기술 ▲산업 및 에너지 서비스 ▲첨단 소재 등 4개 분야 핵심 과제를 수행할 파트너 기업들과 지난해 9월 MOU를 맺은 바 있으며, 약 10개월 만인 이달 5일 공식 계약을 체결했다.

세계 최대 에너지 기업이자 사우디 국영기업인 아람코社는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가운데 세계 최대 발주처로 평가받고 있으며 최근 국제 유가 상승으로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지역 건설 사업이 본격 재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건설은 아람코로부터 독점적 지위를 확보함에 따라 사우디를 필두로 중동 건설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며 본격적인 해외 수주 확장에 나설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사우디 진출 이후 아람코 발주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현대건설의 기술력과 사업 역량, 이에 기반한 오랜 신뢰관계가 일궈낸 값진 성과"라며 "향후 사우디에서 중장기적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에서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함으로써 중동지역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되며 이를 해외 수주 확장의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 #건설 EPC 부문 #파트너 선정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왼쪽)과 아람코 압둘카림 알감디 부사장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