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경영진, 중남미 외교사절단 접견-'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테크홀릭] 삼성전자 경영진이 멕시코에 이어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중남미 외교사절단과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이 지난 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방한 중인 엔리케 레이나 온두라스 외교부 장관을 접견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 경영진들은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 참석을 위해 방한한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연이어 만나 2030년 부산 엑스포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

이 사장은 전날 회동에서 중남미 지역 내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활동과 사업을 소개하고, 부산이 2030년 열리는 세계박람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전자 대표이사 한정희 부회장도 지난 5일 방한 중인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을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으며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사장) 등도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멕시코 외교차관 등을 삼성전자 수원 본사로 초대했다.

삼성전자 경영진은 이날도 주요 국가 외교사절단과의 면담을 이어가며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활동을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중남미 #외교사절단 #미래협력 포럼 #경영진 #부산엑스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이재승 사장이 지난 6일 서울에서 엔리케 레이나 온두라스 외교부 장관 등과 면담하고 있다. 이날 이 사장은 삼성전자의 주요 활동을 소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