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2분기 매출 19.4조·영업익 7917억-악조건 속에서도 '선방'VS부문, 2015년 이후 26개 분기만에 흑자 전환

[테크홀릭] LG전자는 올해 연결 기준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0% 증가한 19조4천720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0% 감소한 7천917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1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은 7.1%, 영업이익은 59.3% 각각 감소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특허 수익 등이 포함 되었던 1분기와는 달리 2분기에는 이런 일회성 요인이 빠지면서 급감했다. 다만 2분기를 기준으로 하면 매출액은 역대 최고 기록이다.

가전 사업의 경우 주요 시장의 물가인상 심화, 금리인상 추세 및 이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수요가 둔화됐으나 북미를 중심으로 LG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한 신가전, 스팀가전 등 프리미엄 제품 매출의 견조한 성과에 힘입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단 원재료 구매가격 상승, 해상운임 등 물류비 상승의 부담 지속, 경쟁 심화 대응 및 적정 유통 재고 수준 관리를 위한 비용 증가 영향으로 수익성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TV 사업의 경우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른 일상 회복 본격화 및 TV 시청 시간 축소, 각국의 인플레이션 심화 및 이에 따른 글로벌 TV 수요 감소 영향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역신장했다.

수익성의 경우 LCD 패널 가격 하락 등 원가 개선 요인에도 불구하고, 매출 감소 및 경쟁심화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여러 악재 속에서 선방할 수 있었던 것은 전장사업의 매출 성장이다.

LG전자는 이날 2분기 잠정실적 설명자료를 통해 VS(전장)사업본부의 분기 매출액이 처음으로 2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도 2015년 4분기 이후 26개 분기 만에 흑자를 달성했다.

자동차 전기장치 사업을 담당하는 VS의 경우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완성차 업체의 생산차질이 다소 완화됐고, 효과적인 공급망 관리를 기반으로 추가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한 결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신장된 2조원 규모를 달성했다.

수익성 또한 매출 증가 효과 및 지속적인 원가구조 개선의 성과로 분기 기준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3분기 역시 전장 부품 매출의 건전성 개선과 함께 완성차 업체와의 협의를 통한 자동차 부품 판가인상 등의 노력으로 VS사업의 흑자기조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LG전자는 최근 VS사업본부가 올 상반기에만 총 8조원 규모의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사이니지, 에너지 저장장치 영업 등을 하는 BS(비즈니스솔루션)사업도 최근 B2B 시장의 투자 확대에 힘입어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경쟁심화에 따른 적자 누적으로 사업 성과 악화의 요인이 됐던 태양광 패널 사업을 지난 2월부터 종료해 향후 영업손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 패널 사업 관련 실적은 이번 분기부터 '중단영업손익'으로 처리된다. 이번 2분기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면 지난해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조9323억원, 9001억원이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른 예상치다. 세부적인 내용은 오는 29일 확정실적 발표시 공시 예정이다.

#LG전자 #2Q #IR #프리미엄가전 #전장사업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